홍지민 딸, 곤충먹방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지민 딸 곤충먹방. /사진=아빠본색 방송캡처
홍지민 딸 곤충먹방. /사진=아빠본색 방송캡처

홍지민, 도성수 부부가 로로 자매와 함께 식용 곤충 먹방에 나섰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 홍지민, 도성수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홍지민은 선물 받은 밀웜, 귀뚜라미, 누에, 굼벵이 등 식용 곤충을 공개하며 "저칼로리에 고단백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하지만 홍지민은 식용 곤충의 생소한 비주얼에 "어떻게 먹어야 할지 모르겠다. 잘 못 먹겠다"고 두려움을 나타냈다. 도성수는 "고기 대용으로 먹으면 좋다"면서 직접 먹는 모습을 보였다.

부부의 딸 도로시, 도로라도 곤충 식용을 거침없어 먹어봤다. 도로시는 곤충을 먹은 것과 관련 "바삭했다. 설탕 냄새 났다"고 말했다. 특히 도로시는 도성수, 홍지민 부부의 조카가 개인 방송을 하는 모습을 보고 "저도 방송 놀이하고 싶다"고 의견을 냈다.

사실 홍지민, 도성수 부부는 개인 방송에 대한 꿈이 있었지만 그동안 콘텐츠가 없어서 미뤄 왔다. 홍지민은 이와 관련 "수익과 상관없이 추억을 계속 기록하기 위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아이들이 자라는 모습을 볼 수 있으니까 괜찮은 것 같더라"고 말했다.

홍지민, 도성수 부부는 도로시, 도로라 자매와 함께 '로로TV' 채널을 오픈, 촬영에 나섰다. 첫 콘텐츠는 곤충 먹방이었다. 로시는 밀웜을 맛보며 "달걀 맛이 난다"고 좋아했다. 또 누에 등 곤충 먹방을 이어갔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곤충 피자 만들기에도 도전했다. 도성수는 로시와 피자를 만들었고, 홍지민은 이에 대해 "아이와 저렇게 같이 만드는 게 정말 좋더라"고 말했다. 밀웜을 좋아하는 도로시는 한주먹 가득 밀웜을 피자 토핑으로 뿌렸다. 완성된 피자는 SNS 라이브 온에어로 먹방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