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시 접견 "추도식 참석만으로도 한미 동맹 공고함 보여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조시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부시 (전) 대통령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결정을 내렸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6자회담 등은 한미 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를 방문한 부시 전 대통령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나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 한미 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 대통령도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해 계속해서 관심과 지원을 보내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해준 것에 감사드린다"며 "한미 동맹의 파트너였던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만으로도 한미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들과 여전히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아주 큰 위로가 될 것"이라며 "게다가 대통령이 손수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하니 아마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초상화가) 노 전 대통령과 닮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 기회를 빌어 대통령님께서 최근 부모님과 장모님을 연이어 여의신 것에 대해서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며 "로라 여사님께도 위로의 말을 전해달라"고 말했다.

또 "아버지인 (조지 H.W.) 부시 대통령은 우리 국민으로부터 많은 존경과 사람을 받은 분이었다"고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나는 정말 훌륭한 부모님을 만나서 행운아라고 생각한다"며 "아버지는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다. 나도 마찬가지"라고 언급했다.

전·현직 한미 정상의 면담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류진 풍산그룹 회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기념사진을 촬영할 때 문 대통령의 어깨를 손으로 감싸며 친근함을 표시하기도 했다. 퇴임 후 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것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문 대통령은 "평소에 류 회장으로부터 대통령의 근황을 많이 듣고 있다"며 "화가의 길을 걸으면서 대통령 속에 있던 렘브란트를 찾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부시 대통령은 웃으면서 "아직 렘브란트를 발견하진 못했다. 하지만 나는 화가가 됐다. 내 삶이 변했다.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됐다. 과거에 내가 알지 못했던 그런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전직 미국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만난 것은 지난 2017년 7월 3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면담 이후 두 번째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