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비아냥거릴 문제 아냐" vs 이재웅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과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과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사장이 이틀째 설전을 이어갔다. 최 위원장은 "어제 제기한 문제가 그렇게 비아냥 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이 사장은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있게 잘 읽어봐 주셔서 고맙다"고 다소 누그러진 어조로 견해를 밝혔다. 

23일 최 위원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개막식 기조연설을 마친후 기자들과 만나 "금융위는 주무부처는 아니지만 어느 부처 못지않게 혁신사업에 대한 지원 일을 많이 해 왔다"며 "혁신과 포용을 균형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혁신을 지원하는 게 중요한 책무이며, 그로 인한 사회적 충격을 잘 관리해 삶의 위협을 받는 계층을 보호해 나가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혁신 사업자들도 사회적 연대를 소중히 생각할 필요가 있고,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게 어제 한 말의 기본 취지"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도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그러면서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장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조연설과 관련한 기사를 게재하며 "오늘 아침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좋은 말을 해주셨네요"라며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에 혁신은 필요하지만, 혁신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산업이나 사람은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 그 부분은 잘 보듬고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전통산업이나 전통산업 종사자들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서 돕고 거기에 혁신산업도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혁신은 혁신가 한명 혹은 기업 하나의 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 인프라의 도움을 받아서 되는 것"이라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보듬어 주고 혁신산업은 놔뒀다가 잘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나,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제 지론"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있게 잘 읽어봐 주셔서 고맙다"며 "한 가지만 추가하자면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는 뼈있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