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부는 '모바일차이나'… 중국앱 이용자 1000만명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랭키닷컴
/사진=랭키닷컴
중국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하는 국내 이용자가 10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시장조사기업 랭키닷컴이 지난 4월 모바일 앱별 이용자수를 분석한 결과 상위 15개 중국산 모바일 앱 통합 이용자수가 1019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4명 중 1명이 중국 기업에서 만든 모바일 앱을 쓰는 것으로 전년 대비 21.7% 증가한 규모다.

/사진=랭키닷컴
/사진=랭키닷컴
중국산 모바일 앱에 대한 변화는 이용자 연령대에서도 나타난다. 랭키닷컴에서 상위 5개 앱의 이용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같은 기간 50대 이상 이용자 비율이 11.4%에서 19%로 1.7배 증가했다.

이용자수가 가장 많은 틱톡은 10대 이하 이용자 비율이 26.1%로 줄고 50대 이상 이용자 비율이 19.7%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 10대 이하 이용층이 54.1%를 차지한 것을 감안하면 눈에 띄는 변화다.

한광택 랭키닷컴 대표는 “국내에서 중국산 앱을 쓰는 이용자수가 많아졌을 뿐만 아니라 연령대도 다양해지면서 저변이 확대된 것을 확인했다”며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사용금지 조치를 내린 후 중국 IT 기업과 관련된 보안 이슈에 관심이 높아졌는데 국내에서도 중국산 모바일 앱에 대해서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