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T, 적립형 콘텐츠 플랫폼 ‘캐시피드’ 베타오픈… "유튜브만 봐도 캐시 적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T 전문 기업 NBT가 재미있는 콘텐츠를 보기만해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캐시를 지급하는 신개념 적립형 콘텐츠 플랫폼 ‘캐시피드’를 베타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NBT
©NBT

캐시피드는 18~24세 연령층을 중심으로 3분 이내로 짧고 간편하게 콘텐츠를 즐기는 ‘스낵 콘텐츠(Snack Contents) 소비 트렌드’에 착안해 개발한 앱이다. 유튜브 등 온라인 상의 인기 콘텐츠를 자유롭게 시청하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캐시를 적립 받을 수 있다.

캐시피드가 제공하는 콘텐츠는 크게 두 가지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유명 크리에이터들의 영상 콘텐츠를 핵심만 정리한 ‘텐컷(10 CUT)’과, 뷰티∙패션∙게임∙푸드 등 모바일 유저들의 선호도가 높은 콘텐츠만을 골라 선보이는 ‘취존(취향존중)’이다.

캐시피드와 제휴된 크리에이터들은 자신의 콘텐츠를 편집해 캐시피드에 업로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회수 등 성과에 비례해 일정 금액을 보상받게 된다. 더불어, 유튜브, 웹사이트 등 원본 콘텐츠로 이동하는 기능을 통해 자신의 채널에 유저를 유입시키고 나아가 팬으로 확보할 수 있다.

유저 입장에서는 화제성과 재미, 취향을 고려한 양질의 콘텐츠를 편리하게 시청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 활동내역에 따라 하루 최대 120캐시를 적립 받아, NBT가 운영하는 모바일 잠금화면 서비스 ‘캐시슬라이드’ 내 상점에서 편의점, 문화상품권, 모바일 쿠폰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박수근 NBT 대표는 “캐시피드는 이달 초 베타버전 론칭 후 일주일 만에 일일 조회수 15만을 넘어서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내달까지 채널 100개 오픈을 목표로 두고 있으며, 향후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수급하고 크리에이터와의 소통 기능을 강화해 이용자 확대 및 만족도 향상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4.08하락 5.2409:52 06/14
  • 코스닥 : 995.24상승 4.1109:52 06/14
  • 원달러 : 1116.10상승 5.309:52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09:52 06/14
  • 금 : 71.18상승 0.4709:52 06/1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