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복합문화융합단지' 토지보상 논의 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복합문화융합단지 토지소유자들과 안병용 시장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의정부시
복합문화융합단지 토지소유자들과 안병용 시장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의정부시
의정부시 역점 추진사업인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 협의보상이 탄력을 받게 됐다. 이에 하반기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27일 그동안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논의해왔던 이주대책 등에 대한 최종 협의점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 구역 내 토지 등 소유자대표와 간담회를 통해 입장을 확인했다. 

이날 주민대표 4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간담회를 통해 시와 사업시행자, 지역주민들은 모두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 힘을 합쳐 명품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상호 신뢰와 협력을 기반으로 속도를 내기로 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해 2월과 4월에도 2회에 걸쳐 주민대표를 만나 건의사항을 청취함과 동시에 시행자와도 지속적인 협의를 하였으며, 지장물 조사 전에 산곡동 마을을 직접 찾아 주민들과 의견을 나누는 등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져왔다.

특히 별도의 ‘이주대책협의회’를 구성하여 이주대책에 대해서 주민대표들과 논의해 왔으며, 이후 토지보상법에서 정하고 있는  ‘보상협의회’를 2회 개최하는 등 소유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는데 노력해 왔다.

지난 23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보상협의는 앞으로 영업·영농보상 등이 동시에 시작되면 전체적인 보상 협의율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는 29일 협의기한일이 가까워지면서 협의에 응하는 소유자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30퍼센트를 넘어섰고, 국공유지 면적이 21퍼센트인 점을 감안하면 현재 50퍼센트 이상의 토지를 확보한 상태다.

한편,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는 산곡동  65만4천㎡에총 4822억원이 투입되는 도시개발사업으로 의정부시가 34% 지분을 출자하고, ㈜포스코건설 등 15개사가 66% 지분을 출자해 민·관이 공동으로 참여하고있다.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는 2021년 마무리 될 예정이며 이후 문화, 쇼핑, 관광 시설이 자체 계획에 따라 들어서게 된다.

의정부시 8·3·5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의정부시가 군사도시 이미지를 벗고 문화관광 도시로 탈바꿈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앞으로 약 1조7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일자리가 창출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의정부=김동우
의정부=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51상승 18.2711:15 09/27
  • 코스닥 : 1038.93상승 1.911:15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5 09/27
  • 금 : 74.77상승 0.6611:15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