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물산, 친환경 국제 인증 RCS · GRS 동반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이 자사의 프리미엄 다운(Down) 소재 브랜드 ‘프라우덴(PRAUDEN)’이 국내 다운업계 최초로 친환경 국제 인증인 ‘RCS(Recycled Claim Standard)’와 ‘GRS(Global Recycled Standard)’를 동반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태평양물산
©태평양물산

RCS와 GRS는 섬유류에 적용되는 국제적인 재활용 관련 인증으로, 재활용 원료의 출처를 확인하고 원료가 최종 제품이 되기까지 모든 공정이 인증 기관을 통해 추적, 관리된다.

RCS는 완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을 확인하는 인증 기준이다. GRS는 RCS보다 강화된 인증 기준으로, 완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 추적 이외에 근로자 인권 보장 및 유해 화학물질 사용 여부 등 제품 생산 과정에 사회적·환경적·화학적 책임 기준이 요구된다.

태평양물산은 프라우덴의 RCS 인증 획득으로 ‘원스톱 RCS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인증을 받은 합성 충전재 생산 공장과 다운 가공 공장, 의류 생산 공장을 모두 보유함으로써 별도의 절차 없이 RCS 인증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프라우덴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충전재 ‘그린필(GREENFILL)’을 선보였다. 그린필은 프라우덴이 지난 2015년 업계 최초로 인증 받은 RDS(책임 있는 다운 기준 인증) 다운 소재와 폐(廢) 페트병을 재활용한 RCS 폴리에스터 100%를 사용한 충전재로, 합리적인 가격과 높은 보온성이 특징이다.

프라우덴 마케팅팀 이상도 팀장은 “패션업계는 이제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 시대로 변하고 있다. 업계 선두주자로서 착한 다운에 이어 착한 충전재를 최초로 선보이며 그 흐름에 앞장서고 있고, 앞으로도 브랜드와 소비자 모두의 니즈를 만족하는 지속가능한 제품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