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인 캡슐 246개 삼킨 남성, '하늘'에서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카인 246개 먹은 남성. /사진=머니투데이(멕시코 소노라주 검찰 트위터 제공)
코카인 246개 먹은 남성. /사진=머니투데이(멕시코 소노라주 검찰 트위터 제공)

40대 일본인 남성이 몸안에 코카인 캡슐 246개를 넣고 귀국길에 올랐다가 기내에서 사망했다.

28일 아사히신문, 미국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사망한 남성은 지난 23일 콜롬비아 보고타를 떠나 멕시코의 멕시코시티에 내려 환승한 후 일본 나리타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는 24일 오전 2시쯤 비행 중이던 기내에서 경련을 일으켰고 항공기는 방향을 돌려 멕시코 소노라주 에르모시오 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멕시코 소노라주 수사당국은 이 남성이 기내에서 뇌수종(뇌에 액체가 많이 고여 뇌가 눌리는 것)으로 인해 이미 사망했다고 밝히고, 약물 과다복용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했다.

부검 결과 이 남성의 위와 장에서는 길이 2.5㎝, 폭 1㎝의 코카인 캡슐 246개가 발견됐다. 남성은 일본으로 코카인을 몰래 들이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사람의 출발지인 콜롬비아는 코카인의 주요 산지이다. 코카인 유통 경로 등에 대해서는 멕시코 연방 수사당국이 나서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일본에서는 코카인 관련 범죄가 늘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카인 적발 건수가 434회, 적발 인원 19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압수된 코카인 양은 42㎏로 1년 전의 4배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당국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하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