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특사경, 축산물 위생 불량업소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도 특사경 특별단속에서 위생불량으로 적발된 업소./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 특사경 특별단속에서 위생불량으로 적발된 업소./사진제공=경남도
경상남도 특별사법경찰(이하 도 특사경)이 도내 축산물영업장에 대한 단속을 실시해 위생상태가 불량한 업소를 축산물위생관리법위반 혐의로 적발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경남도 특사경은 최근 기온이 점점 올라가면서 고기나 식품 등이 쉽게 변질되거나 부패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도민들이 많이 섭취하는 소고기‧돼지고기에 대한 위생관리단속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A업소는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고기를 보관하는 냉장고에 유통기한을 최대 7개월이 경과된 소고기 130kg을(싯가 510만원 상당)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고 있다가 적발됐다.

또한 소를 도축해 작업을 할 경우에는 원료의 입고․사용에 관한 원료수불부와 생산․작업기록에 관한 서류를 작성하고 2년간 보관을 하여야 함에도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 어떤 고기를 사용하였는지 알 수가 없는 등 영업자로서 준수해야 할 사항을 준수하지 않았다.

특히 고기를 부위별로 발골하면서 작업시설 중 고기를 걸어놓는 과정에서 고기가 바닥과 벽면에 닿아 벽면이 오래된 핏자국으로 오염되어 있었고, 작업장에 방충망 시설이 되어있지 않아 고기에 파리가 많이 달라붙어 있었다. 이외에도 작업시 사용하는 칼․도마의 보관 상태가 불량한 점 등 전반적인 위생관리가 불량한 점을 적발했다.

B업소에서는 매장에서 판매하는 육류 중 신선도가 떨어지는 고기를 빨리 판매할 목적으로 정상가격의 50%로 할인판매 중이었으나, 판매용 고기를 보관하는 냉장고에는 유통기한이 최장 130일이 지난 45kg의(싯가 약 210만원 상당) 소고기 및 돼지고기를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고 있다가 적발됐다.

축산물은 위생적으로 보관, 운반, 판매, 가공하여야 함에도 이를 준수하지 아니한 영업자에게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김명욱 경상남도 민생안전점검과장은 “도민들이 고기를 소비할 때 믿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영업장에 대한 위생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며, “단속 결과 경미한 사항은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위법사항은 공공의 이익과 도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엄단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김동기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