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얼굴 공개 이후… '성범죄자 알림e' 실태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두순 얼굴. 성범죄자 알림e. /사진=실화탐사대 방송캡처
조두순 얼굴. 성범죄자 알림e. /사진=실화탐사대 방송캡처

MBC '실화탐사대'에서 조두순 얼굴 공개 후 형사들의 반응과 성범죄자 알림e의 충격 실태가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MC 신동엽은 “조두순 얼굴을 공개하고 반응이 뜨거웠다”고 밝혔다.

패널은 “현직 형사들 반응은 ‘잘했다’다. 얼굴을 아는 게 피해를 주는 게 아니니까”라며 “형사들도 그 부분을 걱정한다. 조두순이 방송국을 상대로 심의하지 않을까. 조두순이 사람이라면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실화탐사대'에서는 성범죄자 알림e 실태가 그려졌다. 성범죄자 알림e에 등록된 성범죄자 중 주소지가 허위로 등록된 경우가 많았다. 이에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허위 주소를 성범죄자 알림e에 등록한 성범죄자들을 찾아나섰지만, 쉽지 않았다. 

그 집에 사는 주인은 "우리 집에 이사 왔는데, 하루 자고서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후 성범죄자 A씨는 제작진과 통화에서 "주소지는 그곳이 맞다. 그 집에는 자주 안 들어간다. 성범죄자 알림e를 보니까 주소와 얼굴이 다 나오더라"라며 "저는 새집을 (실거주지 허위 등록으로) 구속될까봐 급하게 구했다. 경찰들한테 물어봤다. 이 집에서 얼마나 살아야 인정을 해줄 것이냐 물으니, 그런 기준은 없다더라"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성범죄자 알림e에 이어 전자발찌도 관리가 미흡한 상황이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전자발찌를 착용한 아동성범죄자 B씨를 찾았다. B씨는 "성범죄로 성범죄자 알림e에 등록됐다. 거의 10년 됐다"고 했다.

B씨는 "아기들 예뻐해 주느라고 그런 것 뿐이다. 그냥 볼테기에다가 뽀뽀해준 거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B씨는 전자발찌를 착용 중이었다. B씨는 전자발찌를 가리고 생활했다.

B씨 사건의 판결문에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아이스크림을 사준다며 집으로 데리고 간 다음, 성인용 영화 CD를 틀어 보던 중 간음하기로 마음 먹었다. 피해자의 옷을 모두 벗기고 간음하려다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미수에 그쳤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B씨는 과거 아동성범죄를 2차례 저지른 바 있는 재범자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88상승 1.32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