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부인, 아직도 피해자 집 500m 반경 거주… "화병이 날 수밖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두순. /사진=mbc실화탐사대 방송 화면 캡처
조두순. /사진=mbc실화탐사대 방송 화면 캡처

아동성범죄자 조두순의 부인이 여전히 피해자 집 근처에 사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9일 밤 방송된 ‘실화탐사대’에서는 여전히 미흡한 성범죄자 관리 상황을 파헤쳤다.

또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조두순 사건의 피해자 아버지와 조두순 부인을 만나 양측의 입장을 들어봤다.

이날 조두순 사건 피해자 아버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만에 하나 범법자가 된다고 하면 저도 처벌해 달라. 같이 처벌해달라. 사진을 공개했다고 해서 벌금을 내야 한다면 제가 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조두순 얼굴 공개가) 늦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자발찌 부착 제도를 시행하면서 성범죄 사건이 없어졌나. 화병이 날 수밖에 없다”며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또한 조두순 사건 피해자 아버지는 "이 악몽 같은 사건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그래서 아이들이 인터뷰를 그만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약속해달라고 해서 약속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듣기로는 조두순 부인이 저희가 살고 있는 집 500m 반경 안에 살고 있다고 하더라. 저희가 이사를 해야 합니까. 왜 피해자가 짐 싸서 도망을 가야 하나. 가해자는 인권으로 보호해주고 피해자는 쫓기듯이 숨어야 되는 그게 우리 현실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두순 부인은 이날 “술을 안 먹으면 집에 잘한다”며 남편 조두순을 두둔해 논란을 빚고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