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공식입장, "이수만 내부거래 의혹? 문제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M 공식입장. 사진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 공식입장. 사진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이수만 회장을 둘러싼 내부 거래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오늘(30일) 공식자료를 통해 "당사와 라이크 기획과의 프로듀싱 계약은 당사의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과 성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로 창립 초기부터 지속되어 왔다"며 "2000년 당사 코스닥 시장 상장 이후 현재까지 해당 계약 및 거래 내용에 대해서 투명하게 공시 및 감사돼 왔다"고 알렸다.

SM은 "라이크 기획과의 프로듀싱 계약은 외부 전문기관들의 자문과 검토를 거쳐 글로벌 동종 업계의 사례 등을 면밀히 비교·분석한 적정한 기준으로 계약이 체결됐다"며 "이를 통해 당사는 H.O.T., S.E.S.부터 시작해 동방신기, EXO, NCT에 이르는 글로벌 스타들과 다양한 콘텐츠를 배출하여 글로벌 한류와 K-POP열풍을 이끌어 왔다"고 설명했다.

SM은 "당사와 라이크 기획과의 계약은 일감 몰아주기에 해당하지 않으며, 기타 법률적 문제점이 없는 계약임을 다시 한번 알려 드린다"며 "주주가치 증대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해 왔으며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수립하고, 투자자들과의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불필요한 오해들을 해소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사는 한류와 글로벌 K-POP을 선도해온 기업으로서 창사이래 지속적인 성장을 하여 2018년에는 연결기준 6122억원의 매출을 기록하여 창사 초기대비 510배의 성장을 이룩했다"며 "향후에도 한국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아시아를 넘어서 북남미, 유럽 시장까지 아우르는 글로벌 시장 확대를 통한 매출 및 이익의 성장을 이룩하고 더욱더 투명한 경영을 통해 주주, 임직원,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익을 극대화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이수만 회장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라이크기획이 음악 자문 등의 명목을 내세워 SM에게 연간 100억원 이상을 받아갔다고 보도했다. 특히 수년 전부터 일감을 몰아줬으며 최근 5년간 SM엔터테인먼트 영업이익의 44%가 라이크기획으로 흘러 들어갔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