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위비멤버스' 출시 연기… "금감원 보고 늦어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우리카드가 인수한 멤버십서비스 '위비멤버스'의 출시일이 연기됐다. 우리카드는 우리은행으로부터 위비멤버스를 인수해 다음달 1일 본격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었으나 금융당국에 양수도 보고가 늦어지면서 위비멤버스 출시일도 연기됐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카드는 우리은행으로부터 위비멤버스를 352억원에 인수했다. 우리카드가 우리은행의 위비멤버스 등 리워드(reward) 사업을 총괄하는 것이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열고 사업권을 양도하기로 결정했다.

기존에 위비멤버스 사업을 운영하던 우리은행은 금융위원회에 영업양도 인가와 개인신용정보 이전 승인을 신청했다. 금융감독원이 위수탁업무를 승인하면 위비멤버스 회원의 개인(신용)정보는 우리카드로 이전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다음달 초로 예정됐던 위비멤버스 영업양도일이 미뤄져 고객에게 일정이 변경된 점을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비멤버스 회원수는 670만명에 달한다. 우리은행이나 우리카드 고객이 아니어도 위비멤버스에 가입할 수 있어 멤버스 고객을 카드 고객을 유치하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위비멤버스 포인트 사용을 유도하면서 추가 결제가 이뤄질 경우 영업수익 증대도 꾀할 수 있다.

특히 우리은행이 롯데카드의 지분 20%를 인수해 우리카드는 롯데카드와의 멤버십 포인트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우리카드는 롯데멤버스와 손 잡고 '엘포인트(L.POINT)' 쌓아주는 '카드의정석 엘포인트 신용·체크카드'를 판매 중이다. 이 카드는 지난해 7월 말 출시한지 9개월 만에 15만6000좌가 발급됐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위비멤버스를 사용하는 고객들이 영업양수도 후에도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내부준비를 하고 있다"며 "우리금융의 고객 통합 멤버십을 운영해 영업 및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6.30하락 27.0212:31 05/17
  • 코스닥 : 961.10하락 5.6212:31 05/17
  • 원달러 : 1132.70상승 4.112:3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2:31 05/17
  • 금 : 65.26하락 1.312:31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