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전 부산울산본부 임시전력 공급 ‘입맛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 사장 김종갑)의 임시전력 2구좌 공급이 ‘입맛대로’라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 지역에서 아파트를 시공하는 A사는 한전에 임시전력 사용을 위해 현장 내 고압의 임시전력 2구좌 수전을 요청했다.

이에 한전 부산울산본부 관계자는 “동일지번에 동일사용자의 전기사용 신청 건으로 현장 또는 별도로 구분되지 않는 1구내로서 임시전력 2구좌는 불가하다”고 3일 밝혔다.

사용자인 A사 관계자는 “이 현장과 유사한 울산지역 다른 현장에서는 한전 담당자와 충분한 업무 협의를 통해 한 사업장에 임시전력 2구좌를 설치했다”면서 “한전의 입장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전의 기본공급약관에 의하면 1전기 사용계약에 대해 1공급방식, 1공급전압 및 1인입 공급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시행세칙에 의하면 지형적 또는 기술적으로 1구내를 1전기사용장소로 하는 것이 불합리한 경우에는 1구내를 2개 이상의 전기사용장소로 구분할 수 있다.

예외 사항으로 전기사용장소가 길게 연장되어 있고 양쪽 끝에 한전 선로가 있어 구내선로를 연장하여 공급하는 것보다 한전 선로에서 공급하는 것이 비용이 적게 소요되는 경우에는 2구좌를 공급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전 부산울산본부는 2구좌를 공급할 수 없다는 입장이며 울산지역의 경우 담당자의 업무착오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1전기사용장소에 2구좌를 공급할 경우 선로 손실이 과다 발생할 수 있을 뿐아니라 다회선 공급에 따른 경과지 부족 및 저전압 공급에 따른 전체 투자비가 증가할 수 있어 국가 경제적인 자원낭비가 초래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전력 피크 분산에 따른 기본요금 쪼개기 발생으로 소비자간 요금부담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다고 했다.

한전의 국가 경제적인 자원낭비를 초래한다는 주장에 대해 A사 관계자는 대해 “터무니없는 소리”라면서 “아파트 공사에 필요한 임시전력으로 2년 내외 사용 후 철거 폐기하는 시설에 시설비용의 30배 이상을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국내 다수 건설사의 원가낭비를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또 피크 분산으로 전기요금 쪼개기로 요금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건설현장은 타워크레인 등 대용량 장비를 사용하므로써 1개보다 2개인 경우가 각 수전설비의 피크초과가 먼저 발생돼 오히려 전기요금이 많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전이 울산의 사례는 담당자의 업무착오라고 책임을 전가할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입장을 고려한 전향적인 판단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