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웸블리 공연, 한국가수 최초… CNN "비틀즈보다 대단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TS 웸블리 공연.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BTS 웸블리 공연.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BTS)이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 입성한 데 대해 외신들도 큰 관심을 보였다. 영국 BBC방송은 1∼2일 이틀간 진행되는 BTS의 웸블리 공연 중 1일 첫 공연 리뷰를 통해 "BTS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첫 한국 그룹이라는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보도했다.

BBC는 웸블리가 퀸, 엘튼 존, 마이클 잭슨, 롤링스톤스, 마돈나 등 대스타들이 섰던 무대라는 점에서 "웸블리에 섰던 이전 가수들처럼 BTS가 '누구나 아는 이름'이 된 것은 아직 아니지만 '아미'로 불리는 팬층은 대단히 헌신적이고 날로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CNN방송은 2일 홈페이지 인터내셔널 판(international edition)을 통해 BTS 특집 기사를 실었다. CNN은 '어떻게 BTS가 미국을 무너뜨렸나'라는 장문의 톱 기사에서 1960년대를 뒤흔든 엄청난 비틀스 열풍 또는 팬을 뜻하는 '비틀마니아'(Beatlemania)에 빗대 BTS 열풍을 묘사했다.
BTS 웸블리 공연.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BTS 웸블리 공연.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CNN은 "1964년 2월 비틀스라 불리는 영국 보이 밴드가 미국 에드 설리번 극장에서 데뷔한 후 비틀마니아가 미국을 사로잡았다"며 "그로부터 55년이 지난 2019년 5월, 또 다른 외국 밴드가 같은 장소에서 공연을 펼쳤다"고 언급했다.

CNN은 BTS가 슬림한 수트, 바가지머리 등 외모부터 비틀스를 연상시키고, 1년도 안 돼 '빌보드 200' 차트에서 3개 앨범이 1위를 하며 '비틀스-몽키스-BTS'로 이어지는 계보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1일(현지시간) 오후 7시30분 영국 런던의 대중문화와 스포츠 상징 웸블리 구장이 “BTS”란 구호로 가득찼다. 6만 객석을 가득 채운 팬클럽 ‘아미’(ARMY)는 고막을 찢는 듯한 환호성을 내지르며 21세기 비틀스의 재림을 환영했다.

방탄소년단은 힙합곡 ‘디오니소스’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유럽투어 포문을 열었다. 그리스 로마 신전을 재현한 세트가 뿜어내는 웅장함에 팬들은 연신 “오 마이 갓”(Oh my God)을 외치고 발을 동동 구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BTS 웸블리 공연.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BTS 웸블리 공연.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먼저 RM은 “안녕하세요. BTS입니다”라며 “러브 웸블리”라고 소리쳤다. 제이홉도 “소리 질러라. 나는 너의 ‘hope’, 너는 나의 ‘hope’”이라며 센스넘치는 영어 인사를 건넸다.

웸블리 구장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1985년 7월13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등장한 퀸의 전설적인 무대가 펼쳐진 ‘라이브 에이드’ 콘서트가 열린 곳이자, 축구선수 손흥민이 활약 중인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의 한때 홈구장이었다. 높은 명성답게 웸블리는 세계적 인지도가 없으면 대관 자체가 힘들다.

RM은 이날 공연에서 강한 영국식 악센트로 “아름다운 밤이다. 우리 공연에 온 걸 환영한다”고 첫인사를 던졌다. 진이 연달아 비슷한 말투를 흉내 내자 뷔는 “진의 영국식 악센트가 그리 나쁘지 않다”고 재치 있게 받아쳤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멤버별 솔로곡을 비롯해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쩔어’, ‘뱁새’, ‘불타오르네’, ‘아이돌’, ‘페이크 러브’ 등 히트곡 24곡을 2시간40분 동안 열창했다. 영국은 물론 리투아니아,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등 유럽 전역에서 몰려든 팬들은 공식응원봉인 ‘아미밤’을 흔들며 환호했다. 이들은 파도타기로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고, 한국어 가사를 막힘없이 따라불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공연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일곱 멤버는 방탄소년단을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와 비견하는 것과 관련 "부담스럽다"면서도, 방탄소년단 그 자체로 각인되고 싶다고 말했다.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한국인 관광객 탑승 유람선 침몰 사고에는 애도를 표했다. 리더인 RM은 "헝가리에서 우리나라 관광객분들께서 불의의 사고를 당하셨다"며 "진심으로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실종자분들의 하루 빠른 무사 귀환을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06상승 19.1910:31 05/25
  • 코스닥 : 871.25상승 6.1810:31 05/25
  • 원달러 : 1263.80하락 2.410:31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31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31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