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폭염 "섭씨 50도"… 최대 일주일 동안 더위 이어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 폭염. /사진=로이터
인도 폭염. /사진=로이터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인도 북부 지역에서 지난 2일 최고 기온이 섭씨 50도 가까이 치솟았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인도 기상청은 이날 북부 라자스탄주의 사막 도시 추루에서 낮 최고 기온이 섭씨 50.6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라자스탄주의 대부분 도시에서도 한낮 기온이 47도를 넘어서면서 주민들이 불볕더위에 종일 시달려야 했다. 이 밖에 수도 뉴델리의 기온이 46도를 기록했고, 산간지역에 인접해 비교적 시원한 히마찰프라데시주도 기온이 44.9도까지 상승했다.

50도에 육박하는 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라자스탄주를 비롯한 인도 전역에서 앞으로 최대 일주일 동안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더위에 단련된 인도인조차 견디기 힘들 정도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열사병 환자가 속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이미 열사병으로 주민 수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예년보다 늦은 비 소식로 인한 가뭄 걱정도 커지고 있다. 인도에서는 몬순(계절풍)의 영향으로 이맘때쯤 많은 비가 내리지만, 기상청은 오는 6일 하루 남부지역에만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6.02상승 6.7310:31 05/23
  • 코스닥 : 883.29상승 3.4110:31 05/23
  • 원달러 : 1268.10보합 010:31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31 05/23
  • 금 : 1842.10상승 0.910:31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