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막말 논란' 처음 아니다…참사 때마다 구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헝가리 유람선 사고를 두고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민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타깝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논란이 일자 민 대변인은 해당 글에서 “안타깝다”는 문장을 삭제하고 “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는 말을 덧붙였다.

하지만 구조작업과 실종자 수색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해당 발언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당을 뺀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2일 민 대변인을 향해 "부끄러운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막말로 막말을 덮는 진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금수보다 못한 인간", "제발 입 닫고 가만히 있으라" 등의 비난을 내놨다.

민 대변인의 '막말'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 강원도 산불이 발생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네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국가 재난 상황에서 조롱섞인 글이라는 항의 댓글이 이어지자 민 대변인은 이 글을 삭제했다.

또 박근혜 정부 청와대 대변인 시절에는 세월호 참사 관련 긴급 브리핑을 준비하면서 “난리 났다”라고 말하며 웃은 사실이 알려져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그는 “방송에 보도된 장면은 브리핑 도중 같은 부분을 자꾸 틀려서 혼잣말을 한 부분이고 옆에서 웃는 기자의 웃음을 따라 웃던 것뿐이었다. 당시 대변인직 수행이 2개월여밖에 되질 않아 긴장하던 상태였다”며 “전형적인 NG 컷을 비신사적으로 편집한 의도를 정말 모르겠다”고 해명했으나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0하락 0.0709:16 05/25
  • 코스닥 : 862.63하락 2.4409:16 05/25
  • 원달러 : 1263.00하락 3.209:16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09:16 05/25
  • 금 : 1865.40상승 17.609:16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