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반대 확산에도 강행하는 정부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산과 운정, 검단에 이어 2기신도시 남양주 다산의 주민들도 3기신도시 철회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다산신도시 총연합회 주민 수천명은 지난 2일 오후 다산신도시 수변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3기신도시 전면 무효와 교통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하루 전날인 1일에는 일산과 운정, 검단신도시 주민 1000여명이 운정 새암공원 광장에서 4번째 연합집회를 열고 3기신도시 철회를 요구했다. 시위에는 인천 계양, 하남 교산, 고양 창릉 주민들도 참여했다.

주민 A씨는 "신도시 건설이 졸속으로 진행되고 개발 주민의 생존권과 재산권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1·2기 신도시의 주민들도 교통문제와 집값 하락을 감수해야 하는데 서울 주거안정을 위해 대다수 국민이 피해를 보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진=김노향 기자
/사진=김노향 기자
한편 지난달 16일 3기신도시 후보지인 남양주 왕숙1·2지구는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가 무산됐다. 인천 계양, 하남 교산 주민설명회도 생략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주민들의 요구로 설명회를 미뤄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려고 했으나 무산돼 생략공고를 냈다"면서 "주민들의 요청이 있을 시 이번달 내 공청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3기신도시 사업의 토지보상 절차 등을 올해 안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주민 반발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