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해외충격에 국내경제 대응력 높여야… 구조개혁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일 최근 글로벌 연계성 확장세가 한계에 달한 점을 지목하면서 해외충격에 대한 국내 경제의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소공로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경제의 연계성: 영향과 시사점'을 주제로 열린BOK 국제컨퍼런스 개회사에서 "최근 들어서는 무역분쟁의 영향까지 가세하면서 글로벌 연계성의 확장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이 총재는 "해외충격에 대한 국내경제의 대응력을 높여야 하겠다"며 "이를 위해 구조개혁을 꾸준히 추진함으로써 성장잠재력과 일자리 창출 능력을 높이고 경제의 체질도 개선해 나가야 한다. 아울러 거시경제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국내경제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데도 만전을 기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1990년대 이후 글로벌 연계성은 확대되면서 각국 경제에 대한 해외요인의 영향력이 매우 커지고 상호의존도가 높아진 반면 국내경제는 약화됐다는 진단이다. 

그는 "중앙은행 입장에서는 글로벌 연계성 확대로 통화정책 운영여건이나 파급영향이 크게 달라지고 있는 만큼 통화정책 운영에 개선할 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새로운 정책수단을 개발하는 데도 힘써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총재는 글로벌 연계성 확대 과정에서 성장의 혜택도 균등하게 배분되지 못했던 점도 지적했다.

그는 "경쟁에 뒤처진 사람들을 위해 사회안전망을 확대하고, 비교열위 분야의 노동자들이 경쟁력 있는 분야로 원활하게 재배치될 수 있도록 노동시장 관련 제도도 개선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경쟁과 혁신을 통한 성장동력 창출이 저해되지 않도록 유의하고 새로운 승자들이 계속해서 길러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도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연계성이 지속될 수 있도록 국제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연계성이 약화될 경우 국제분업과 기술확산이 위축되면서 막대한 조정비용이 발생한다. 이 경우 무역의존도가 높고 내수기반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신흥국 경제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총재는 "글로벌 연계성은 이미 상품뿐 아니라 아이디어, 지식 그리고 혁신이 교류.전파되는 중요한 통로가 됐다"며 "이러한 통로가 국가 간 무역분쟁으로 인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세계는 무역분쟁의 해법을 조속히 찾아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그는 "선진국과 신흥국은 주요20개국(G20) 등 국제협력 체제를 통해 세계경제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글로벌 정책 공조를 이루어 나가야 한다"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글로벌 연계성이 보다 공정하고 안전하면서 포용적인 방향으로 확대·발전될 수 있도록 모두의 지혜를 모아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