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홍준표, 3시간 '토론 배틀'… "뭘 얘기했는지 기억 안 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홍준표. /사진=뉴스1
유시민 홍준표. /사진=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3시간에 걸친 ‘토론 배틀’을 마치고 “서로 대화하는 입장에서는 재미있는 대화였다”고 말했다.

토론은 당초 100여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격론을 벌이면서 1시간 더 길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이사장은 3일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홍 전 대표와 10여가지 주제로 '합방(합동방송)'을 진행했다. 이번 '홍카레오(이들의 유튜브 계정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합한 말)' 녹화분은 이날 밤 10시쯤 각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토론을 마친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좋은 분위기 속에서 녹화장을 빠져나왔다.

유 이사장은 어떤 부분에서 이야기가 잘 진행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억이 안 난다"며 "논스톱으로 (토론을) 하고 와서 무슨 얘기가 오갔는지 기억이 안 나고 그냥 제 생각으로는 서로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밌는 대화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가장 많이 언급된 분야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홍 전 대표를 향해 "경제 많이 했나요"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북핵, 남북관계, 안보 이런 것도 많이 얘기한 것 같다"고 대답했다.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의 주장이 납득이 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납득까지는 아니고, 서로 뭘 걱정하는지 특히 남북관계나 북핵문제에 대해 각자 어떤 생각 때문에 그런 주장을 하는지에 더 잘 알게 된 계기가 된 듯하다"며 "서로 잘 알 수 있으면 된 것이죠"라고 웃었다.

유 이사장은 정례적으로 '홍카레오'를 진행할 생각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건 모르겠다"며 "방송 한 번 나가고 나머지 (생각해 보겠다)"라고 말끝을 흐렸다.

한편 이날 토론은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의 사회로 진행됐다. 변 교수는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사전에 각각 5가지씩 제시한 키워드를 번갈아가면서 토론을 이어갔다.

유 이사장은 양극화, 뉴스메이커, 리더, 보수‧진보, 정치를 제시한 것으로 알렸다. 홍 전 대표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개혁, 갈등‧분열을 키워드로 내놨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