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클레이 톰슨 “3차전 출전 가능하다" 낙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2차전에서 25득점을 넣는 활약 후에 불의의 부상을 당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드 클레이 톰슨(가운데). /사진=로이터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2차전에서 25득점을 넣는 활약 후에 불의의 부상을 당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드 클레이 톰슨(가운데). /사진=로이터

파이널 첫 경기에서 토론토 랩터스에 일격을 맞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2차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주전 가드 클레이 톰슨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면서 불안함을 지닌 채 경기를 마쳐야 했다.

골든스테이트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2차전에서 109-104 승리를 거뒀다. 적진에서 귀중한 1승을 거둔 골든스테이트는 홈구장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리는 3차전에서 시리즈 역전에 나선다.

이날 스테판 커리가 23득점을 올린 가운데 드레이먼드 그린이 17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트리플 더블에 가까운 활약을 펼쳤다. 8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전천후 활약을 펼친 안드레 이궈달라는 경기 종료 직전 토론토의 추격을 꺾는 결승 3점포를 터뜨리며 ‘파이널 MVP’ 출신다운 모습을 발휘했다.

골든스테이트는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으나 선수들이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는 악재를 당했다. 먼저 케본 루니가 카와이 레너드와의 경합 과정에서 가슴 타박상을 입은 후 경기장을 벗어났으며 이날 25득점을 올린 톰슨이 슈팅 이후 착지하는 과정에서 통증을 호소하면서 교체됐다. 두 선수 모두 부상 이후 코트에 복귀하지 못했다.

현재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란트가 휴스턴 로케츠와의 서부 컨퍼런스 2라운드 5차전 당시 입은 종아리 부상으로 결장 중인 상태다. 여기에 루니와 톰슨마저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면 이는 골든스테이트에 있어 엄청난 타격이다.

아직 정확한 상태가 발표되진 않은 가운데 두 선수는 3차전 출전을 희망했다. 경기 후 루니는 ‘머큐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음날 일어났을 때 내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최악의 상태가 아니라면 3처전에 나설 것이다”고 답했다.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톰슨 역시 “3차전을 결장할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본인의 몸상태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루니와 톰슨은 MRI, CT 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