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팬 '아미' 뜻은?… "항상 함께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영국 웸블리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단독 콘서트를 펼친 가운데 3일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ARMY)’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아미(ARMY)’는 영어로 군대라는 뜻을 지녔으며 군대와 방탄복처럼 방탄소년단도 팬클럽과 항상 함께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약 2시간 동안 공연을 펼쳤다. 이날 현장에는 6만여명의 관객이 몰렸으며 국적과 나이에 상관없이 ‘아미’들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춤을 췄다.

영국 BBC는 콘서트가 끝난 이후 한국 밴드가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보도했고, 미국 CNN은 방탄소년단이 비틀스보다 더 큰 성취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