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연합뉴스TV 北 인공기 사고 "국민 신뢰 위한 노력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합뉴스TV 인공기 그래픽 방송 사고 당시. /사진=연합뉴스 방송 화면 캡처
연합뉴스TV 인공기 그래픽 방송 사고 당시. /사진=연합뉴스 방송 화면 캡처

청와대는 ‘연합뉴스에 대한 재정보조금 폐지’ 국민청원에 “연합뉴스는 무엇보다도 공적 기능 강화를 통해 국민 신뢰를 높이기 위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 차원에서 원칙적 감독과 집행을 해나갈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연합뉴스TV는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 관련 방송에 태극기 대신 북한 인공기를 넣는 등 CG(컴퓨터그래픽) 문제를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약 300억원의 국가기간뉴스통신사에 대한 정부 재정지원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와 지난달 4일까지 한 달간 36만4920명이 동의했다.

이에 답변자로 나선 정혜승 디지털소통센터장은 3일 “이번 청원처럼 많은 국민들께서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연합뉴스가 그에 걸맞게 공정성을 확보하고 있느냐’, ‘막대한 국가재정 지원을 받는 만큼 공적 역할과 기능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느냐’고 묻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는 정확하고 공정하며 객관적인 뉴스 정보를 제공할 법적 의무가 있다”며 “문재인정부는 언론의 독립과 공정성 회복이라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법과 제도를 통한 노력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청원은 우리 모두에게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제도와 공적 역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며 “적극적인 참여로 언론의 제 역할과 지향해야 할 가치를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구독료는 연합뉴스 감독기관인 뉴스통신진흥회가 연합뉴스의 공적 기능 성과를 평가하면 문화체육관광부가 그 결과를 반영해 정한다. 이는 2년 마다 연합뉴스사와 일괄적으로 구독 계약을 체결하고 매년 구독료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