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아오모리 홍보 논란… 방사능 우려지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집사부일체 홍보논란. /사진=SBS 방송캡처
집사부일체 홍보논란. /사진=SBS 방송캡처

'집사부일체'가 정부의 수산물 수입금지 지역 가운데 한 곳인 아오모리현을 청정 지역인 것처럼 소개해 도마에 올랐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이서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일본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일본 아오모리로 떠나 자연과 음식 등을 즐기며 힐링 여행에 나섰다. 이서진은 MBC 드라마 '이산' 당시 일일 명예지사직으로 위촉되는가 하면, 백제 도자기를 제작하는 전시회에 직접 참여한 바 있다. 

이는 '집사부일체'가 아오모리현으로 촬영지를 선정한 이유다.특히 멤버들은 수산물이 곁들여진 가정식을 먹으며 감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본 혼슈 북쪽 끝에 있는 아오모리현은 우리나라 정부 수산물 수입규제 지역 중 한 곳이다.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하면서 방사능 물질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에 우리나라 정부는 후쿠시마 인근 8개 현(후쿠시마, 이바라키, 도치기, 군마, 치바, 미야기, 이와테, 아오모리)의 일부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시행했고, 2013년 전면 수입금지 조치로 강화했다.

이후 일본은 이를 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했다. 한국은 1심에서 패소했지만, 지난 4월 2심에서 이를 뒤집고 승소했다. WTO는 한국의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타당하다고 봤다.

이 가운데 '집사부일체' 측은 아오모리현의 녹음이 가득한 숲을 담아냈고 '숲과 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사계절이 공존하는 신비로운 마을' '자연 여행' '힐링' 등의 자막을 내보내며 아오모리현을 청정 지역으로 연출했다.

결국, 방송 직후 장소 선정이 경솔하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일본 관광청의 지원을 받고 홍보해주는 것이냐는 날 선 지적도 있다. 특히 수산물 금지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육성재의 "아오모리에서 바다낚시가 유명하다"라는 발언에 비난이 거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