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거부터 처리·재활용까지 살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광역시청사/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인천광역시청사/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인천시가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시와 오사카시에 있는 재활용 선별시설, 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방문 시찰한데 이어 인천시의 재활용 선별시설과 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면밀히 확인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먼저 지난 3일 인천시의 남부권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와 송도자원환경센터에 방문해 인천의 재활용 선별시설과 소각시설,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의 현재 상황을 확인했다.

남부권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는 지난 2017년부터 가동을 시작해 중구와 연수구에서 발생하는 재활용 가능자원을 연간 약 8000톤 반입해 선별처리 하고 있다.

이곳에는 재활용 생활폐기물을 분리·선별·압축 할 수 있는 선별기와 압축기, 스티로폼 감용기 등의 설비가 있어 재활용품을 순차적으로 선별하는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어 남부권의 재활용 가능 자원을 적극 선별·처리하고 있다.

송도자원환경센터에는 광역시설로서 음식물류 자원화시설과 소각시설이 있어 연간 각각 5만872톤, 11만5928톤의 음식물류폐기물과 생활폐기물 등을 처리하고 있다. 

이곳의 소각시설은 2006년 5월부터 가동 중이며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 옹진군에서 반입된 생활폐기물 등을 처리하고 있으며, 또한 음식물류 자원화시설은 2006년 9월부터 가동 중이며 중구,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 부평구, 계양구, 옹진군에서 반입된 음식물을 처리하고 있다.

시는 이번 현장 점검에 이어 가정·상가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배출·수거·운반실태를 시찰하는 등 지난 일본 방문에서 일본의 폐기물 처리 과정과 비교해 우리 시에 적합한 폐기물 처리 운영방안을 찾아나갈 계획이다. 

또한 이번 기회에 폐기물의 배출·수집·운반·처리 과정을 면밀히 살펴 인천시의 폐기물을 감량하고 안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들을 강구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