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녀 채용위해 비밀통화? 명백한 오보"… KT 부정채용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태. /사진=뉴시스
김성태. /사진=뉴시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자녀의 한국통신(KT) 채용을 위해 자신이 30여 차례 비밀통화를 했다는 3일 MBC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검찰이 구속, 기소한 서유열 전 사장을 포함해 상무와 전무, 회장 어느 누구와도 단 한차례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MBC는 이날 검찰이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을 비롯한 KT 임원들의 통화내역을 조사한 결과'라며 "김 전 원내대표가 부인과 비서관 등 타인 명의의 전화로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 전 원내대표는 "MBC는 이어 지난 4월8일 KBS가 보도했던 바와 같이 '2012년 국정감사 증인채택 무마'라는 이른바 '대가성' 의혹을 재탕 삼탕하고 있지만 이미 수차례 사실관계를 밝혀온 바와 같이 검찰이 이미 만들어 놓은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무려 6개월에 걸쳐 없는 먼지까지 탈탈 털어내는 검찰 수사가 지속되는 와중에 오랜 지인과 '통화'가 이뤄졌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사실을 왜곡하는 과장 보도에 대해서는 분명하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밝힌다"고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