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증거인멸 의혹… "클럽 NB 개업 후 거액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현석. /사진=뉴스1
양현석. /사진=뉴스1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가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 사건이 터진 이후 증거인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4일 한 언론매체는 양 대표와 클럽 NB간의 불법 자금 흐름 및 버닝썬 게이트 발발 이후 증거 인멸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 대표는 1999년 홍대 NB를 개업한 이후, NB1과 NB2로 세를 확장했다. 이곳에서 YG 소속 가수들이 공연을 했고, 양 대표 본인은 디제잉을 했다.

NB는 이 기세를 몰아 2004년 강남에 진출했다. 홍대와 강남 NB 모두 공문서에 양 대표의 이름은 없지만 실질적 소유주는 양 대표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 대표와 그의 동생인 양민석 YG 대표이사는 씨디엔에이의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는데, 씨디엔에이가 관리하던 클럽들이 세무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씨디엔에이의 관리 대상이 아닌 홍대와 강남 NB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해당 매체를 통해 익명의 관계자는 “클럽이 문을 연 시점부터 지금까지 수익을 정산할 때마다 거액의 현금이 양 대표에게 전달됐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양 대표에게 전달된 현금의 규모는 엄청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관계자는 양 대표가 국세청 세무조사를 앞두고 증거를 인멸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카카오톡 대화 등이 '버닝썬' 수사의 실마리가 되자 관계자들이 휴대폰 기기변경 등 구체적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안다. 세무조사를 대비해 클럽 매출 장부도 새로 만든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언급했다.

해당 매체는 클럽 NB가 양현석 대표의 소유가 아닐 경우 현금 전달은 비상식적이라며, 양측 간의 불법 커넥션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양 대표가 클럽 NB의 실소유라 해도 수익 배분 방식이 '현금'이라는 점을 지적해 해당 수익을 국세청에 신고하지 않았다면 탈세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