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카레오' 진행자 "재미없었다"… "노무현 탄핵, 여기서 싸움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홍준표(위), 변상욱.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유시민 홍준표(위), 변상욱.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합동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를 진행한 변상욱 YTN 앵커가 이번 방송에 대해 “재미없었다”라고 평가했다.

변 앵커는 4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홍카레오’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재미 없었던 이유에 대해 “두 양반에 대한 기사가 실릴 때마다, 그 다음에 양쪽 방송을 수시로 듣고 했다”며 "이 지점에서는 이 양반이 이 이야기를 할 거고, 이 지점에서는 이 양반이 이렇게 설명할 거고, 이런 게 머릿속에 대충 그려져 있으니까 거기서 벗어나지 않아서 사회자로서는 어떻게 보면 편하게 진행은 되지만 재미는 조금 덜했다"고 언급했다.

변 앵커는 "조금 더 솔직하게 나간다고 하는 게 대권 문제 같은 건데, 유시민 이사장은 절대 생각, 네버, 노 웨이 아웃, 이런 식으로 나가니까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는 나는 지금은 불편해서 몸을 조금 풀고 있지만, 던지고 있는 투수가 잘 못하면 나도 준비는 또 해야지, 이런 정도다"라며 "둘이 너무 분명하게 얘기하시니까 그것도 큰 쟁점이 안 되더라"라고 덧붙였다.

변 앵커는 탄핵 관련 토론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이 둘이 제일 싸워야 할 지점 아닙니까?"라며 "원망스러운 것도 많고. 그런데 홍준표 대표가 그 지점에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은 참 안타까웠다, 물론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만.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이 불행한 마지막을 마친 것에 대해서 안타깝고, 열심히 고생하고, 많은 것들을 개혁하려고 애썼는데’ 라고 얘기를 꺼내버리니까 거기서 싸움이 안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동형 앵커가 "어느 정도 그러면 홍준표 대표가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넘어간 건가"라고 질문하자, 변 앵커는 "인정하고 넘어갔다"고 답했다.

이어 "아니면 '아방궁' 발언 이야기가 나올까 봐 미리 거기서 선을 그어버렸는지 모르겠습니다만"이라고 부연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