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17일부터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전경 /사진제공=완도군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전경 /사진제공=완도군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이 완도대성병원에 신축돼 오는 11일 개원한다. 또 17일부터 정상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4일 완도군에 따르면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은 전남도와 완도군, 완도대성병원이 16억93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상 2층에 220평 규모를 갖췄다.

장애인 산모실을 포함한 10개의 산모실과 신생아실, 수유실, 마사지실, 좌욕실, 휴게실, 상담실, 산모돌봄센터 등 산모들이 아이를 낳은 후 안락한 산후 조리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신생아 감염 관리를 위해서는 모자동실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신생아의 외부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입구에 에어워셔, 신생아실 공기 멸균기 등을 갖추고 입소하는 신생아에 대해 24시간 집중 돌봄을 실시한다.

아울러 종사자 예방 접종은 물론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와 연계하여 정기적 회진 실시와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 체계를 구축하여 감염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특히 산모돌봄센터 설치·운영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20여 평 규모의 안락한 공간을 조리원 1층에 마련해 별도로 운영하고 요가, 산후관리교육, 웃음치료 등 해양치유산업과 연계한 완도만의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는 2주에 154만원으로 민간 산후조리원에 비해 저렴하며, 철저한 감염 관리로 산모와 아이 모두 안전하게 조리할 수 있으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셋째 자녀 이상 출산 가정, 다문화 가정, 국가유공자 가족, 중증 장애인·산모, 귀농·어·귀촌인 등에 대해서는 이용료의 70%를 전라남도와 완도군이 지원하게 된다.

김선종 완도군보건의료원장은 "오는11일 개원식에 많은 군민이 참여하여 축하해 주시길 바라며, 출산과 육아는 여성의 몫이 아닌 사회 공동 책임으로 모두가 함께 함으로써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완도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공공산후조리원은 전남에 주민등록을 두고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의 산모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완도=홍기철
완도=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