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파이널… 그린 “커즌스, ‘믿어달라’ 문자 보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2차전에서 존재감을 발휘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드마커스 커즌스(오른쪽). /사진=로이터
지난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2차전에서 존재감을 발휘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드마커스 커즌스(오른쪽). /사진=로이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파이널 1차전 패배를 딛고 2차전에서 설욕했다. 뛰어난 수비를 바탕으로 ‘약속의 3쿼터’를 만들어낸 골든스테이트는 경기 도중 케본 루니와 클레이 톰슨이 불의의 부상을 당한 악재 가운데서도 점수차를 지켜내면서 원정에서 귀중한 1승을 따냈다.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2차전에서 토론토에 109-104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1-1 균형을 맞춘 골든스테이트는 안방인 ‘오라클 아레나’에서 토론토를 맞이한다.

이날 스테판 커리가 23득점으로 제 몫을 해낸 가운데 톰슨은 부상을 당하기 직전까지 3점슛 4방을 포함해 25득점을 기록하며 골든스테이트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살림꾼’ 드레이먼드 그린 역시 17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2스틸로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여기에 부상을 털어내고 생애 첫 파이널 무대에 나서고 있는 드마커스 커즌스의 활약도 돋보였다. 이날 약 28분을 소화하면서 11득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 2블록슛 ‘더블더블’을 기록한 커즌스는 골밑을 든든히 지키면서 공격 기점의 역할까지 해냈다. 4쿼터 중반에는 숀 리빙스턴과 멋진 패싱 플레이를 합작하기도 했다. 1차전에서 20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던 토론토의 마크 가솔은 이날 커즌스를 상대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단 6점에 그쳤다. 

이러한 가운데 그린은 2차전을 치르기 전 커즌스와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현지 매체 ‘디 애슬래틱’에 따르면 그린은 “커즌스는 1차전 이후 ‘나는 이 순간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날을 위해 준비가 됐다. 나를 믿어주길 바란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코치진과 선수들 모두는 커즌스를 향한 신뢰를 보냈고, 그 역시도 팀에 엄청난 보탬이 됐다”며 커즌스의 활약상을 강조했다.

스티브 커 감독은 2차전 후 인터뷰에서 “커즌스는 환상적이었고 팀이 필요한 모든 일을 제공했다. 커즌스의 리바운드, 신체적인 강함, 페인트 존에서의 볼 운반 등 우리는 그의 모든 것이 필요하다”며 커즌스를 향해 극찬을 남겼다. 커리 역시 "시간이 지날 수록 더 편안해진 커즌스는 점차 공격적으로 나섰으며 토론토의 수비에 많은 부담을 안겼다. 이는 우리에게 있어 매우 큰 힘이 됐다"며 그를 칭찬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