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피해자 측 "동생이 말렸다? 재판부만 다르게 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피의자 김성수. /사진=뉴시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피의자 김성수. /사진=뉴시스

이른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30)가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데 대해 피해자 유가족 측이 "참담한 심경"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유족의 법률대리인 김호인 변호사는 4일 1심 선고 직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성수와 동생 둘에 대한 판결 모두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이날 살인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성수(30)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할 것을 명령했다. 또 공동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동생 A씨(28)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게 사형, A씨에게는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김 변호사는 김성수 형량에 대해 "검찰이 구형한 사형 선고까지는 사실상 어렵다고 봤지만 실질적 최고 선고형인 무기징역은 내려져야하지 않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재판부는)가정폭력과 학교폭력, 벌금형 이상의 전과가 없는 점, 반성하는 듯한 모습 등을 언급하며 양형 감경 요소로 적용했다"며 "재판부는 유사한 하급심 판결례와 양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하는데 이 사건은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순간의 격분으로 계획적으로 무참히 살해한 사건이다. 얼굴만 80차례 찔렀다. 이전에 이와 비슷한 사건이 있었는 지 의문"이라며 아쉬워했다.

특히 동생 A씨에게 무죄 판결이 내려진 데 대해서는 "동생이 피해자를 뒤에서 잡아당기는 행동을 '말리는 행위'로 보는 게 부합하다고 했다"며 "도대체 누구의 경험칙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은 상식이다. 온 국민이 CCTV 영상을 봤고 모두가 살인죄를 도왔다고 했다. 인민재판을 하자는 게 아닌데 모두가 같은 시각으로 보는 것을 재판부만 다르게 본다는 것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이런 판단이라면 앞으로 여러명과 한명 간 벌어지는 폭행사건에서도 뒤에서 그런 식으로 잡으면 다 무죄가 돼야 한다. 과연 일반 법감정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많은 국민들이 분노했고 그것이 많은 도움이 되기도 했지만, 마녀사냥이나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은 절대 아니었다"면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 나왔다. 피해자 유족 뿐 아니라 불특정 다수의 국민들도 이런 참혹한 범죄가 주변에서 일어나는 데 마음놓고 살아갈 수 없지 않겠나"고 반문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14일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김성수는 PC방 청소상태 등을 놓고 피해자와 실랑이를 벌이다 집으로 돌아가 흉기를 챙긴 뒤 다시 피해자를 찾아가 흉기를 수십차례 휘둘렀다. 피해자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범행 현장에 함께 있던 A씨는 공범 사실을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해왔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