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요구’에 수용여부 통보 않으면 과태료 1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임한별 기자
금융회사에 대출금리를 낮춰 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금리인하요구권이 강화된다.

정부는 4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은행·보험업·상호저축은행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을 포함해 법률안 2건, 대통령령안 45건, 일반안건 4건 등 51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심의한 은행·보험업·상호저축은행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에 따르면 앞으로 취업을 하거나 소득이 늘어서 신용등급이 올랐을 경우 금융권에 대출금리를 내려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

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요건은 취업, 승진, 소득 증가, 신용등급 상승 등이다. 기업대출의 경우에는 신용등급 상승과 재무상태 개선시 금리인하 요구가 가능하다.

금융사는 금리인하 요청을 받은 뒤 10영업일 이내에 금리인하 수용 여부와 그 사유를 통보하도록 의무화했다. 통보는 유선이나 문자메시지 등을 이용하도록 했다.

금융회사가 금리인하 수용 여부를 알리지 않을 경우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제재할 수 있도록 근거도 마련됐다. 개정안은 오는 12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5:32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5:32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5:32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5:32 04/12
  • 금 : 60.94하락 0.315:32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