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7개월 영아, 반려견 할퀴어 사망한 것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사진=뉴스1
경찰. /사진=뉴스1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생후 7개월 된 영아의 사망 원인이 반려견이 할퀸 상처 때문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4일 숨진 채 발견된 A양이 “신체 외부에 긁힌 상처가 직접적인 사망의 원인은 아니다”라는 1차 부검결과를 경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아이의 발육 상태는 정상”이라며 “이외에 사망에 이를 정도의 외력에 의한 골절, 함몰 등은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은 국과수 최종 부검 결과 회신 후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A양의 외할아버지는 지난 2일 저녁 8시25분쯤 인천 부평구 부평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이의 부모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와보니 손녀 A양이 숨져 있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숨진 채 발견된 A양의 부모 B씨(21)와 C씨(18)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에서 "지난달 30일 생필품을 사러 마트에 다녀온 뒤 아이가 반려견에게 할퀸 것 같아 연고를 발라줬다"며 "이후 밤에 분유를 먹이고 아이를 재웠는데 다음 날 사망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A양이 사망한 것에 겁이 나 아이를 거실에 있는 종이박스에 넣어두고 아내를 친구집에 가 있으라고 했다. 나도 다른 친구집으로 갔다"고 부연했다.

이들은 실내에서 생후 8개월된 시베리안허스키와 5년된 말티즈 등 반려견 2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들 부부는 A양이 숨지기 보름 전,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받은 바 있다.

지난달 17일 해당 아파트 인근에서 한 주민은 “유모차를 탄 아기가 집 밖에 방치돼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당시 경찰은 이들 부부를 계도 조치하고 아기를 인계한 뒤 철수한 바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