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다뉴브강서 시신 3구 추가 수습… 이틀새 5구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수색팀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뉴스1
4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수색팀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뉴스1

'헝가리 유람선 사고' 발생 일주일째인 4일(현지시간) 오후 20대 한국인 남성의 시신이 추가 수습됐다. 전날 한국인 실종자 시신 2구가 발견된 데 이어 이날만 한국인 추정 시신이 3구 수습됐다. 

정부종합신속대응팀은 "이날 오후 3시26분쯤 다뉴브강 사고 현장으로부터 하류 50㎞ 떨어진 지점인 에르치 지역에서 한국 구조사가 헬기 수색 중 시신 1구를 발견했다"며 "한·헝 합동감식팀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2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1시에는 다뉴브강 사고 현장으로부터 55㎞ 떨어진 지점에서 60대 한국인 남성의 시신이 수습됐다. 해당 시신은 다뉴브강 하류 방향의 아도니와 굴츠사이 지점에서 헝가리 군용 헬기 수색 중 발견됐다. 

이어 오후 2시16분쯤 헝가리 측 잠수부가 침몰 선체 주변을 잠수 수색 하는 과정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남성 시신 1구를 추가로 수습했다. 해당 시신은 선체 창문 유리 사이에 끼어있던 채로 발견됐으며 국방색 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전날 오전 8시40분쯤에는 사고 지점으로부터 132㎞ 떨어진 곳에서 헝가리 주민의 신고로 시신이 발견됐고 60대 한국인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후 5시27분에는 사고 지점에서 수중 수색을 벌이던 우리 측 잠수사가 침몰 선박 뒷부분에서 50대 한국인 여성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로써 신원이 확인된 확인된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사망자는 모두 11명으로 늘었다. 실종자는 14명이다. 시신을 수습한 1명은 신원을 확인중이다.

점차 정상 수준을 회복하는 수위 및 유속과 본격적인 한국과 헝가리의 선체 인근 수중수색으로 실종자 수습이 속도를 내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99하락 4.110:45 09/17
  • 코스닥 : 1038.13하락 1.310:45 09/17
  • 원달러 : 1179.80상승 810:4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45 09/17
  • 금 : 73.09상승 0.8310:45 09/17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