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2019년식 그랜드체로키3.0 디젤 출시… 7840만~824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랜드 체로키 3.0 디젤. /사진=지프
그랜드 체로키 3.0 디젤. /사진=지프
지프(Jeep)는 대형SUV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의 디젤 라인업인 오버랜드 3.0 터보 디젤 및 써밋 3.0 터보 디젤 모델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그랜드 체로키는 1992년 첫선을 보인 후 자동차 역사에서 최초의 ‘프리미엄 SUV’라는 어원을 만들었던 모델로 평가받는다. 78년의 헤리지티를 담은 지프만의 오프로드 4x4 시스템부터 최고의 안락감을 선사하는 편안한 고급스러움, 보다 높은 연비 효율성을 자랑한다.

이번에 출시한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오버랜드 3.0 디젤과 써밋 3.0 디젤 모델은 한국 고객의 선호도와 트렌드를 반영한 내외관 디자인 터치와 편의사양으로 구성 등이 특징이다.

기존 가솔린 모델과 달리 두 디젤 모델 모두 지프만의 독보적인 전자 제어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eLSD)이 적용된 쿼드라-드라이브 II 4WD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구동력을 앞뒤로 배분하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뒷바퀴의 좌우 구동력까지 겸비한 오프로드 성능을 선사한다.

지프의 셀렉-터레인 지형 설정 시스템 또한 모든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모델에 장착돼 간단한 조작만으로 오토, 스노우, 샌드, 머드, 락 모드 중 선택이 가능하다. 이는 차량이 상황별 최적화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돕는다.

심장은 3.0 V6 터보디젤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50마력에 최대토크 58.2㎏·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가 조화를 이뤄 빠른 가속감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차선이탈 방지 경고 플러스 시스템 ▲풀-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비상정지 기능 적용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의 첨단기술이 탑재됐다.

판매가격은 오버랜드 3.0 모델 7840만원, 써밋 3.0 모델 8240만원이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그랜드 체로키는 클래식하지만 우아함과 풍요로운 세심함이 더해져 프리미엄 SUV의 기준이라 불리는 지프의 플래그십 모델로 다수의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검증된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