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85% 수도권에 본사… 쏠림현상 뚜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수도권에 본사를 둔 상장사가 전체 시가총액의 85%를 차지해 쏠림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코스피·코스닥·코넥스 상장사 2257곳 중 수도권에 본사를 둔 상장사는 72.0%인 1624곳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917곳으로 가장 많았고 626곳, 인천 81곳으로 다음이었고 수도권을 제외하면 충남(89곳), 경남(88곳), 충북(78곳), 부산(76곳) 순으로 많았다.

코스피 상장사 중 72.0%인 567곳이 수도권에 본사를 뒀고 코스닥의 경우 954곳(72.4%), 코넥스는 103곳(68.2%)으로 조사됐다.

시가총액의 경우 수도권 상장사가 1310조원으로 전체 시총의 84.8%를 차지해 쏠림이 더 심했다. 서울이 749조원(48.5%)으로 절반에 육박했고 경기 491조원(31.8%), 인천 70조원(4.5%)이며 경북(33조원), 대전(31조원), 경남(24조원), 전남(20조원)으로 이어졌다.

시총 10위권 내 상장사의 경우 포스코(경북 포항)를 제외한 9곳이 수도권에 본사를 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경기 수원, 2위인 SK하이닉스는 경기 이천이다.

이에 반해 코스닥은 5곳이 수도권, 나머지 5곳은 비수도권이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인천 연수), CJ ENM(서울 서초), 헬릭스미스(서울 관악), 펄어비스(경기 안양), 스튜디오드래곤(서울 마포)은 수도권에 본사를 뒀고 신라젠(부산 북구), 에이치엘비(울산 울주), 메디톡스(충북 청주), 휴젤(강원도 춘천), 셀트리온제약(충북 청주) 등은 비수도권에 본사를 둔 기업이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