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 해명 "강사 선호도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김제동./사진=뉴스1(KBS 제공)
방송인 김제동./사진=뉴스1(KBS 제공)

대전 대덕구청(구청장 박정현)이 방송인 김제동씨에 거액의 강연료를 책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덕구는 오는 15일 김제동을 강사로 초청해 지역 중·고등학생,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토크콘서트 형태의 '청소년 아카데미'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김씨의 90분 강연료로 1550만원을 책정했다고 5일 밝혔다.

대덕구의회 김수연 등 자유한국당 구의원들은 이와 관련해 "좌편향적인 방송인으로 정치적 논란을 끊임없이 이어온 인물을 강사로 섭외한 것은 대덕구청장이 학생과 대덕구민에게 특정 정치 이념을 주입하려는 음모"라고 주장했다.

특히 재정자립도 16%의 열악한 재정 상태인 대덕구가 2시간도 채 안 되는 강연에 고액을 주며 강사로 초청하는 것은 구민 정서와 전혀 동떨어진다는 지적.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황헌 청년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김제동에게 줄 강사료는 결식 우려 아동급식을 3875번 먹일 수 있는 돈이고 소득주도성장으로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을 한달간 12명이나 고용할 수 있는 돈"이라며 "대덕구청장은 결자해지의 마음으로 당장 섭외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덕구 관계자는 "지난해 청소년 아카데미에 참석했던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다음에 초청할 강사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김제동씨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섭외하게 됐다"며 "관련 예산은 대전시교육청에서 받았고 혁신지구 교육사업을 위해 쓰여지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