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공개는 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사진=뉴스1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사진=뉴스1

이른바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의 얼굴 공개가 늦어지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5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고유정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위원회는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심하게 훼손 후 불상지에 유기하는 등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구속영장 발부 및 범행도구가 압수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당초 경찰은 이르면 이날 오후 고유정의 얼굴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찰은 얼굴 공개 시점을 오는 6일 이후로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유정이 아직 범행 동기 등 중요 진술을 하기 전이어서 급작스러운 언론 노출은 수사에 방해가 될 수 있다"며 "추후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얼굴이 공개될 것이다"고 말했다.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얼굴이 공개될 경우 심경 변화 등으로 인해 수사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보통 경찰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 검거 시부터 구속영장 발부 시점 사이에 열린다. 이에 따라 그 동안 신상공개가 결정된 피의자는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 단계에서 얼굴이 언론에 노출됐다.

하지만 고유정의 경우 영장발부 이후에 신상공개심의위원회가 열리면서 언론에 얼굴이 노출되는 시기가 자연스럽게 늦춰지게 됐다. 고유정의 얼굴은 이르면 6일 이후 피의자 호송 과정에서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만나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고유정이 전남 완도행 배편을 이용해 제주를 빠져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거주지를 확인해 고유정을 긴급체포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