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광' 말고 '대대인'?… 규제 속 청약 훈풍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인천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사상 최대 청약자가 몰리며 청약열풍을 불러일으킨 2016년보다 최근 더 많은 청약접수가 진행된 대전·대구·인천(대대인)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된다.

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중 2016년과 비교해 2018년 1순위 청약자가 증가한 지역은 총 6개(대전·대구·인천·경북·전남·충남)으로 나타났다.

이 중 ▲대전 594.4%(2만9945건→ 20만7940건) ▲인천 227.52%(1만8359건→ 6만130건) ▲대구 121.33%(22만4895건→ 49만7771건) 등 3개광역시는 2016년과 비교해 2018년 1순위 청약자 증가율이 100%를 넘었다.

특히 3개 지역 중 대전(10만6786건)과 대구(15만4982건)는 올해(1~5월)도 10만건이 넘는 1순위 청약접수가 이루어지며 경기도(23만8335건)에 이어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접수가 이루어진 지역으로 집계돼 청약시장의 블루칩으로 부상했다.

지난 2016년은 416만6781건의 1순위 청약접수가 이루어지며 사상 최대의 1순위 청약접수가 이루어진 해로 기록됐다. 이후 부동산시장에 불어 닥친 각종 규제들로 전국 청약자는 ▲2017년 225만3731건 ▲2018년 193만6842건으로 매년 크게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약요건 강화와 각종 대출규제로 인해 전국적으로 청약열풍이 잦아드는 모습이 뚜렷하지만 대대인은 2016년보다 더 많은 1순위 청약접수가 이루어지며 불황 속 호황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호황기에 소외됐던 일부지역이 최근에는 규제청정 지역으로 부상하며 청약 온기가 도는 모습”이라며 “특히 청약시장의 온도가 지역 전체의 아파트 매매 시세에도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들 지역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