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바보 윤종신, 슬픈 노랫말의 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종신. /사진=장동규 기자
윤종신. /사진=장동규 기자

'음악밖에 모르는 바보' 윤종신의 방송하차 소식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뮤지션이자 방송인, 제작자이기도 한 윤종신은 본업인 뮤지션으로서의 음악에 집중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 

지난 4일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 2010년 시작한 '월간 윤종신', 내년 2020년 그 월간 윤종신이 10주년을 맞게 된다. 2020년 월간 윤종신은 제가 살아온 이 곳을 떠나 좀 더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곳을 떠돌며 이방인의 시선으로 콘텐츠를 만들어 보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재작년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왔고 남은 기간 착실히 준비해서 올해 10월에 떠나보려 한다. 해왔던 방송들은 아쉽지만 그전에 유종의 미를 잘 거두려 한다"라며 출연 중인 방송 활동을 접겠다는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윤종신은 "갑자기 떠나기 직전에 여러분께 알리는 건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이 즈음 이렇게 글 올린다. 도태되지 않고 고인 물이 되지 않으려는 한 창작자의 몸부림이라 생각해 주시고, 2020 월간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종신은 오는 10월까지 MBC 예능 '라디오스타'와 더불어 JTBC '방구석 1열' 등 출연 방송에서 모두 하차할 계획이다. 소식이 전해진 후 윤종신은 "어제 많은 응원 격려들 정말 감사드려요. 방송은 당장 그만 두는게 아니고 9월까지 정신없이 바쁘게 살 것 같아요.잘 준비해서 괜찮은 방랑자 될게요"라며 향후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윤종신은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은 뮤지션이다. 작사가이자 작곡가, 프로듀서로 꾸준히 활동하며 여전히 의미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 동시에 MBC '라디오스타', JTBC '방구석1열'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입담을 자랑하는 예능인이다. 그런 그가 안정적인 방송을 내려놓고 오롯이 음악에만 집중하겠다고 한 선언은 결코 쉽지 않았을 것이다.

"너무 좋을 것 같아 비우고 채우고 새로워지는 여행"라고 댓글을 남기며 윤종신을 응원한 엄정환의말처럼 그의 창작물이 어떤 결과물을 보여줄지 기다리는 것은 음악팬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23:59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23:59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23:59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23:59 03/08
  • 금 : 66.37상승 3.2623:59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