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없는 미래형 타이어 '볼트EV'에 달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어리스 타이어. /사진=미쉐린
에어리스 타이어. /사진=미쉐린
미쉐린이 이달 4일부터 6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최된 무빙온 서밋에서 차세대 에어리스 휠 기술인 미쉐린 업티스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고 7일 밝혔다.

미쉐린과 제너럴 모터스(GM)는 이르면 2024년 업티스의 승용차 도입을 목표로 프로토타입의 유효성을 검증하기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발표했다.

양사는 쉐보레 볼트 EV 등의 차량을 시작으로 업티스의 시제품을 시험하고 있다. 올해 말 미시간에서 쉐보레 볼트 EV에 제품을 장착하고 실제 주행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업티스는 공기가 없기 때문에 타이어에 바람이 빠지거나 펑크가 날 위험이 없다. 타이어의 펑크 및 유지보수 수준이 거의 제로에 가까워 타이어의 가동중단 시간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킨다. 또 타이어 교체와 예비 타이어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 사용 감소로 탁월한 환경 절감 효과가 있다.

업티스 프로토타입은 미쉐린이 2017년 무빙온에서 지속 가능한 이동성 연구 및 개발 전략의 실례로 제시한 미쉐린의 혁신적인 ‘비전 콘셉트’를 실현하는 과정에서 진일보했음을 보여준다. 비전 콘셉트는 에어리스, 커넥티드, 3D 프린팅 및 100 % 지속 가능성(완전히 재생 가능하거나 바이오 소재)의 4 가지 주요 혁신 요소를 특징으로 한다.

플로랑 메네고 미쉐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업티스는 미쉐린의 미래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이 분명히 실현 가능한 꿈이라는 것을 증명한다”며 “미쉐린은 이동성 혁신에 대한 목표을 공유하는 GM과 같은 전략적 파트너들과 함께 협력함으로써 미래의 기회를 창출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