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성 조심"… 뛸때 다리통증에 발가락색 검으면 '이것' 의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걷거나 뛸 때 다리에 통증이 있고 발에 난 상처가 잘 낫지 않으면 말초동맥질환을 의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동경희대병원은 "다리 혈관은 심장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데다 직립보행으로 인해 피가 아래로 쏠리기 때문에 문제를 피할 수 없다"며 "만약 걷거나 뛸 때 다리에 통증이 있으면 다리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닐 수 있어 주의깊게 관찰이 필요하다"고 7일 말했다.
./사진=강동경희대병원
./사진=강동경희대병원
◆‘하지동맥 폐색증’, 50대 남성일수록 발병률 ↑

하지동맥 폐색증은 다리를 지나는 혈관인 하지동맥이 막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남성환자(1282명)가 여성(698명)보다 약 80% 더 많았다. 연령 분포를 보면 50대부터 급증하는 경향을 보였다. 조진현 강동경희대병원 혈관외과 교수는 "서구화한 식습관으로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30~40대가 늘면서 자연히 50대부터 하지동맥 폐색 환자 빈도도 높아지고 있다"며 "당뇨, 고혈압 등을 앓거나 오랫동안 흡연을 해 온 50대라면 가벼운 다리 통증도 가볍게 보지 말고 즉시 전문의와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발목 혈압이 팔 혈압보다 10% 이상 낮으면 위험

하지동맥 폐색증은 질병 초기에는 걷거나 달릴 때 다리에 통증이나 경련이 발생하지만 쉬면 증상이 금방 가라앉기 때문에 모르고 지나치는 일이 많다. 어느 정도 진행되면 다리 온도가 차갑고 발가락 색깔이 검으며 발의 상처가 잘 낫지 않는다. 진단은 동맥경화협착 검사로 쉽게 알 수 있다. 편안히 누운 상태에서 양팔과 양다리 혈압을 동시에 잰다. 만약 발목에서 잰 혈압과 팔에서 잰 위팔 혈압 비율이 0.9 이하(발목 혈압이 10% 이상 낮을 때)면 하지동맥 폐색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후 초음파와 CT 검사를 통해 막힌 정도를 파악해 치료 계획을 수립한다.

◆초기는 약물치료 가능… 50% 이상 막히면 시술 필요

말초동맥질환은 혈관 협착이 심하지 않은 조기에 발견하면 항혈소판제, 혈관확장제 등 약물치료와 콜레스테롤 관리 등의 생활습관 개선으로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 병원을 찾으면 이미 동맥의 폐색이 50% 이상 진행된 경우가 많다. 조진현 교수는 "보통 허리 디스크로 다리가 저리다고 생각하거나 조금 쉬면 통증이 없어지기 때문에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다"며 "만약 괴사까지 진행된 상태에서 치료 없이 방치하면 1년 안에 절반은 다리를 절단해야 하므로 평소 다리 통증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