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언론에 얼굴 공개 꺼리는 이유 "아들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36)이 얼굴 공개를 꺼리는 이유는 고씨와 피해자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7일 신상공개가 결정된 고유정이 언론에 얼굴을 들지 못하는 이유는 아들과 가족 때문이라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고유정은 지난 6일 오후 제주 동부경찰서 1층 진술녹화실에서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에 입감되는 동안 잠시 언론에 노출됐다.

그는 이 과정에서 연습한 듯 고개를 깊숙이 숙이고 앞쪽으로 늘어뜨린 머리카락을 양손으로 붙잡아 자신의 얼굴을 철저히 가렸다.

경찰은 고씨가 "얼굴이 노출되느니 차라리 죽는게 낫다"며 자살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2시간이 넘는 설득 작업을 통해 얼굴 공개가 최대한 안 되는 방향으로 모습을 노출키로 고씨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고유정이 아직 범행 동기 등 중요 진술을 하기 전이어서 급작스러운 언론 노출은 수사에 방해가 될 수 있다"며 얼굴 공개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여왔다.

제주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지난 5일 회의를 열고 고유정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경찰수사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앞으로 고씨의 실명을 공개하고 언론 노출 시 마스크를 씌우는 등의 조치를 하지 않는다.

다만 고씨가 지난 6일처럼 스스로 얼굴을 가린다면 이를 하지 못하도록 강제할 수 있는 규정은 없다. 이에 따라 고씨의 얼굴은 추후 검찰 송치나 병원 치료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언론에 노출될 예정이다.

고씨는 지난달 25일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만나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고씨가 전남 완도행 배편을 이용해 제주를 빠져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거주지를 찾아 고씨를 긴급체포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