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탓이 ‘아니’ 야”…부산남부경찰서, 아동학대 신고 독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부산남부경찰서
/사진제공=부산남부경찰서
부산남부경찰서(서장 박재구)는 아동학대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신고를 독려하고자 도시철도 경성대·부경대역에 시민 참여형 이색 홍보물을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복도 벽면에 부착된 이 홍보물은 “네 탓이야”라는 문구와 웅크린 아이의 그림자가 비치는 천막으로 구성되어, 마치 아이를 질책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누군가 관심을 갖고 다가가 천막을 걷어내면, 활짝 웃는 아이와 함께 “아니”라는 글자가 나타나며 “네 탓이야”라는 문구는 “네 탓이 아니야”로 변하게 된다.

학대를 당하는 아동은 자력으로 상황을 벗어나기 어렵고, 스스로를 질책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의 그림자에 관심을 갖고 천막을 걷어내듯, 주변에서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다.

이 홍보물은 도시철도 경성대·부경대역 2번 출구 복도를 지날 때 만날 수 있으며, 6월 한 달 간 설치되어 있을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