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주력 6개 업종 하반기 어렵다… “전년比 수출 11% 줄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도체 웨이퍼. /사진=SK하이닉스
반도체 웨이퍼. /사진=SK하이닉스

반도체 등 6개 수출주력 업종의 하반기 전망에 구름이 끼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6일 ‘하반기 수출전망 및 통상환경 점검 간담회’에서 하반기 수출 주력업종의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1% 줄어들 것이라는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6개 주력업종은 ▲반도체 ▲무선통신 ▲디스플레이 ▲철강 ▲자동차 ▲선박 등이다.

한경연은 “6개 주력업종의 수출액 합계는 1207억달러로 지난해 1356억달러보다 149억달러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수출액 감소가 예상되는 업종은 ▲반도체(-20.0%) ▲무선통신(-20.0%) ▲디스플레이(-6.1%) 등이며 수출증가 또는 보합세가 예상되는 업종은 ▲철강(0.0%) ▲자동차(2.0%) ▲선박(3.0%) 등이다.

이 가운데 반도체는 2018년 역대 최고 수준의 호황을 보여 이에 따른 기저효과가 나타날 전망이다. 통신기기는 국내 공장의 해외이전, 미·중 무역분쟁여파 등이 원인으로 지목됐으며 디스플레이는 LCD 패널의 단가 하락과 스마트폰의 수요 정체 등이 원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될 경우 연간 수출액은 1~10%가량 감소할 전망이다. 다만 이 가운데 철강은 중국에 대한 수출 물량이 적어 무역전쟁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