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악플러' 수사 경찰관 "전과자 양산하는 것 아니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예원(오른쪽). /사진=뉴시스
양예원(오른쪽). /사진=뉴시스

유튜버 양예원씨(25)에 대한 악성 댓글 작성자를 수사 중인 경찰이 양씨 측에 “전과자를 양산하는 것 아니냐”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양씨 변호사인 이은의 변호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울산 울주경찰서 소속 경찰관으로부터 받은 전화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변호사는 “양예원씨 댓글 수사 경찰관이 전화를 해서 ‘고소를 몇 건 했느냐’, ‘피의자는 그저 남들 다는 대로 한 번 달았을 뿐인데 너무 하지 않느냐’, ‘(댓글 작성자가) 대부분 20~30대 남성일텐데 전과자를 양산하는 것 아니냐’는 말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변호사 측은 울주경찰서에 이날 해당 경찰관에 대한 수사관 기피 신청서를 보냈다.

이 변호사 측은 "담당 수사관이 고소 대리인에게 전화해 피의자의 입장을 대변하며 고소인 측을 압박하고 비난할 자격은 없다"며 "조사관이 비중립적인 태도로 수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담당 수사관은 "전과자 대량 생산 문제가 있으니 선별해서 고소해달란 이야기였다"고만 입장을 밝힌 뒤 취재를 거부했다.

울주경찰서 측은 "그런 의도는 아니었지만 적절한 대응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며 "양씨가 150명을 추가로 고소한다고 해서 (댓글의) 경중을 고려해서 고소해주면 좋을 것 같다는 의도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담당 수사관에 대해서는 "아직 징계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절차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하고 다른 수사관으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당한 사실을 폭로한 양씨는 지난 2월 악성 댓글 작성자 100여명을 고소했다. 고소 대상은 "(양씨가 사건을) 조작해서 살인했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양씨에 대한 성적 모욕·욕설·비하 내용을 작성한 사람들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