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호주] ‘슈팅 0개’ 답답한 스리백, 후반엔 전술변화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오후 8시 5만 4000여명의 관중들이 가득 찬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호주와 A매치 평가전을 치르고 있는 대한민국의 손흥민(오른쪽). /사진=뉴스1
7일 오후 8시 5만 4000여명의 관중들이 가득 찬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호주와 A매치 평가전을 치르고 있는 대한민국의 손흥민(오른쪽). /사진=뉴스1

스리백 전술을 들고 나온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전반전 동안 다소 고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팀은 7일 오후 8시 5만 4000여명의 관중들이 가득 찬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호주와 A매치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손흥민과 황희찬을 투톱으로 내세우며 3-5-2 스리백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한국은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부지런히 움직이며 기회를 엿봤다. 무게 중심을 높게 잡지 않고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나간 한국은 좀처럼 좋은 공격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미첼 듀크의 헤딩슛이 골대를 강타하면서 실점 위기를 간신히 모면했다.

스리백의 한국은 호주의 압박에 고전하면서 원활한 빌드업 작업을 가져가지 못했다. 역습 상황에서도 속도와 정확성이 떨어진 한국은 손흥민이 후방까지 내려오기도 했으나 단 한 차례도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다. 김진수와 김문환이 포진한 윙백의 공수 전환이 재빠르게 이뤄지지 못하면서 한국은 5백에 가까운 형태로 머물렀다.

호주 선수들은 공격과 수비 상황에서 좋은 체격 조건을 바탕으로 볼 경합에서 우위를 가져갔다. 이러한 가운데 이재성을 중심으로 점차 공격을 풀어간 한국은 양 측면을 통해 호주를 위협했다. 전반 41분 오른쪽 측면을 쇄도한 김민재의 낮은 크로스가 날카롭게 들어가면서 호주의 자책골까지 이어질 뻔했다. 

결국 한 차례도 슈팅을 가져가지 못한 한국은 0-0으로 전반전을 마친 채 후반전에 임하게 됐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