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 사이로 펼쳐진 지리산 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뭇잎 사이로 펼쳐진 지리산 운해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지리산 노고단대피소에서 노고단으로 오르는 탐방로 나뭇잎 사이로 운해가 보이고 있다.

노고단(老姑壇·1507m)은 천왕봉(1915m)과 반야봉(1734m)과 함께 지리산 3대봉의 하나다. 전남 구례군의 산동면과 토지면의 경계를 짓는다.

영봉(靈峰)인 노고단의 우리말은 ‘할미단’이다. 할미는 국모신인 서술성모를 가리키며 이곳에 제단을 만들어 산신제를 지냈다.

노고단 정상부는 해발이 1000m 이상의 고원지대로, 과거 여름철 피서지로 각광을 받았다.
 

구례(전남)=박정웅
구례(전남)=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