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차 없는 거리'… 공연·시장·추억의 거리로 부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로 이화사거리에서 혜화로터리까지의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성 기자
대학로 이화사거리에서 혜화로터리까지의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성 기자
9일 ‘대학로 차 없는 거리’가 30년 만에 부활한다. 서울시는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학로(혜화로터리~이화사거리, 960m) 일대에서 차 없는 거리를 시범운영한다.

1985년 5월4일 처음 시작된 대학로 차 없는 거리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밤 10시, 일요일 낮 12시~밤 10시에 거리에서 다양한 예술공연이 펼쳐졌다. 4년간 지속되다가 미아로 확장공사에 따른 우회도로로 지정돼 1989년 10월 운영이 중단됐다.

대학로 차 없는 거리는 '낭만과 추억을 회상하는 어게인(Again)1989!'가 슬로건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가·기업·시민단체 등이 참여한다. 예술공연, 예술마켓, 농부시장, 도심걷기행사까지 5개 구간에서 다양한 콘셉트로 즐길거리와 볼거리 등의 체험 행사가 열린다.

1985년 대학로 ‘차 없는 거리’. /사진=뉴시스(서울시)
1985년 대학로 ‘차 없는 거리’. /사진=뉴시스(서울시)
1구간(혜화역 1번출구~올리브영 혜화역점)에서는 9월 대학로에서 개최되는 '2019 웰컴 대학로'의 거리공연을 선보인다. 단소, 피리, 해금, 아쟁 등의 타악 퍼포먼스와 신나는 음악에 맞춰 다양한 기법의 미술작품을 만드는 '페인터즈'의 공연이 열린다.

2구간(공간아울~마로니에공원)은 '8090 추억의 거리'로 변신한다. 복고패션쇼, 거리극, 마술쇼, 음악공연 등을 볼 수 있다. 추억의 복장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추억의 사진관도 이용할 수 있다.

3구간(마로니에공원~예술가의 집)에서는 대학로를 대표하는 지역공동체 ‘이화예술공방’과 ‘마르쉐’가 그동안 마로니에공원에서만 진행하던 농부시장과 예술시장을 도로까지 확대한다.

4구간(119안전센터~방송통신대학 정문)에서는 신발회사로 잘 알려진 반스가 '걸스 스케이트 클리닉'을 운영한다.

5구간(방송통신대~서울사대부여중)부터는 '제2회 걷자, 도심보행길!' 행사가 열린다.

한편 '대학로 차 없는 거리' 운영으로 이화사거리~혜화동로터리 양방향 도로의 차량통행이 이날 오전 9시부터 저녁 7시까지 통제된다. 대학로에 정차하는 버스노선도 우회 운행한다. 행사구간 내 버스정류소도 같은 시간 이용할 수 없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