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근황 "팬 여러분 힘든시기 큰 힘, 달려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다니엘 근황. /사진=인스타 라이브 캡처
강다니엘 근황. /사진=인스타 라이브 캡처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오랜만에 인스타 라이브로 근황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정말 오랜만에 여러분에게 인사를 드리다보니 손도 떨리고 많이 긴장이 된다"며 "공식적으로 찾아가는 것보다 이렇게라도 먼저 인사를 드리는게 좋을 것 같았다"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그러면서 "제 얼굴을 까먹으셨을까봐 빨리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고 말해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라고 말문을 열며 팬들이 남기는 일상적인 댓글에 일일이 답했다.

이어 "저는 완전 준비하는 단계다. 음악 작업도 하고 있다. 작사와 작곡에도 참여하면서 어떻게 하면 좋은 메시지를 드릴 수 있을지 고민 중이니 기대를 해달라"라며 "왜 이렇게 자꾸 긴장이 되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제가 힘든 시기 때 여러분들이 큰 힘이 되어주셨다. 이제는 제가 여러분들에게 힘을 드릴 수 있는 다니엘이 되겠다"라고 약속했다.

또한 강다니엘은 "많은 컨텐츠를 구상 중이다. 그것도 많이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다. 한국시간에 밤늦게 라이브를 했는데 많이 봐주셔서 감사하다"며 오랜만의 소통에 어색한듯 웃어보였다.

마지막으로 "이제 다시 저도 음악 작업을 하러 가야 한다. 여러분 항상 감사하고 꼭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기다리게 해드려서 죄송하다. 이제는 제가 빨리 달려가겠다. 조만간 보자"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서울중앙지법은 강다니엘이 L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전부 인용 결정을 내렸고 강다니엘은 법적으로 독자적인 연예 활동이 가능해졌다. 강다니엘의 실시간 라이브는 누적 시청자수가 18만명을 넘어서며 변치 않은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다만 LM 엔터테인먼트는 즉각 이의를 신청하고 본안소송(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통해 인용 결정에 대한 부당함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이의신청 첫 심문 기일은 오는 12일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3.13하락 4.0914:25 05/26
  • 코스닥 : 873.89상승 1.214:25 05/26
  • 원달러 : 1268.70상승 4.114:25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25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25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